subtitle3_3

[기타]불안감을 컨트롤하면 두통도 컨트롤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기타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8-01-23 14:46
조회
7574


안녕하세요. 저는 30세 남자입니다.

제가 처음 문제를 인식한 것은 고등학교 2학년부터였습니다.

그전에는 아무런 문제 없었는데, 이때부터 갑자기 집중을 하려고하면 두통이 굉장히 심하게 왔습니다.

주위에서는 수능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렇다라고 했지만,

스스로는 제가 받는 스트레스와 압박감이 두통이 생길정도로 심하다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여러 병원을 찾아가며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증세는 점점 싱해져서 나중에는 책 한페이지를 읽는 데도 온갖 노력을 다 쏟아부어야했고

책 한권도 제대로 보기가 힘들었습니다.

같이 공부하는 친구들을 따라갈 수 도 없었고 집중한다는 상황자제가 스트레스로 다가왔습니다.

수능이 끝나고 대학을 가서도 달라지는 것은 없었고,

저는 무언가를 배운다는 것 자체를 포기하고 허송세월하며 보냈습니다.

10년정도가 흘러도 달라지는게 없었을때,

우연히 한 포털사이트에서 뉴로피드백에 관한 기사를 읽게되었습니다.

 

평소 제 두통의 문제가 뇌기능과 관련 있지 않을까 생각했던 저로써는

뇌를 훈련시켜서 정상적인 기능을 회복하도록도와준다는 것을 보고 수인재를 찾아와서

소장님 상담을 통해 '뉴로피드백+레아컴+알파스팀' 훈련을 먼저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3개월동안 훈련하면서 집중력, 기억력도 스스로 느낄만큼 좋아지고

무엇보다도 제 자신에 대한 자신감을 조금이나마 회복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두통에 대한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소장님과의 상담을 통해 이번에는 '바이오피드백'훈련을 하게되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가지고 있는 불안감이 저의 생각보다 훨씬 크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리고 훈련을 통해 불안감을 컨트롤하면 두통도 컨트롤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이런식으로 희망이 보이자 제 마음가짐도 많은 것이 바뀌었습니다.

항상 부정적으로 생각하던 것을 좀 더 객관적이고 현실적으로 보게 되었습니다.

회사생활하면서 훈련받는 것은 쉽지 않을 일이었지만 저 스스로 굉장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저와 같이 고통받는 사람들이 수인재를 통해 삶에 대한 희망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4
[ADHD]식탐이 강한 우리 아이, 절제를 배웠습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7.03.16 조회 9035
수인재 2017.03.16 9035
33
[ADHD] 학교 선생님께 딸아이 태도가 많이 좋아졌다는 말씀을 많이 들었습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6.11.01 조회 8015
수인재 2016.11.01 8015
32
[ADHD] 1년이 지난 지금 저희 아이는 누구보다도 밝고 건강하게 자라고 있습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6.10.24 조회 8061
수인재 2016.10.24 8061
31
[사회성] 심리 불안정 진단을 받은 아이가 완치되었습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6.10.07 조회 8017
수인재 2016.10.07 8017
30
[사회성] 눈에 띄게 말수도 늘고 친구들과 상호작용도 좋아져서 신기하고 또 감사합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6.08.04 조회 7973
수인재 2016.08.04 7973
29
[학습부진/난독증] 많은 것들이 변하는 내 아이를 보며 지금까지의 고생이 보상 받는 것 같습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6.08.04 조회 8855
수인재 2016.08.04 8855
28
[사회성] 예민하고 타인과의 관계형성에 어려움을 겪던 아이.. 밝아지고 예민함도 많이 사라졌습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6.08.04 조회 7709
수인재 2016.08.04 7709
27
[ADHD] 신경정신과까지 가봤던 우리 아이.. 처음 막막했던 마음이 지금은 너무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6.08.04 조회 7672
수인재 2016.08.04 7672
26
[발달/학습부진] 그 어려워하던 수학도 조금씩 이해 속도가 빨라졌습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6.08.04 조회 7361
수인재 2016.08.04 7361
25
[ADHD] 저처럼 힘든 육아를 하셨던, 하고 계신 분들께 권하고 싶습니다
작성자 수인재 작성일 2016.08.04 조회 6984
수인재 2016.08.04 6984